풍란, 시멘트, 빗자루, 마포걸레, 붓, 노끈, 주걱 외

Orchid, cement, broom, mop, etc

  석부작

 

* 이 편지는 미술평론가 박찬경에게 ‹석부작›을 설명하기 위해 보낸 이메일입니다.

 

 

안녕하세요. 선생님.

‹석부작(石附作)› 사진과 드로잉 보내드립니다.

‹석부작›은 주워 모은 시멘트 파편, 벽돌, 계란판, 폐지, 페인트 롤러 따위에, 또는 페트병을 거푸집 삼아 시멘트로 떠낸 형태 등에 나도풍란, 소엽풍란, 금루각 등의 난을 붙인 작업입니다.

처음 ‹석부작› 작업을 하기로 했을 때의 생각은 아주 단순했어요. 절벽 같은 거친 환경에서 살아가는 풍란을 수석과 비슷하게 생긴 시멘트 파편이나 벽돌 같은 엉뚱한 재료에 붙여 키워보겠다는 것이었습니다. 2013년 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 서울의 프리비엔날레에서 전시디자인의 일환으로 만들었던 석부작을 좀더 제대로 만들고 싶기도 했구요.

그런데 몇 개의 시멘트 덩어리에 풍란을 붙이고 근 한달 간 물을 뿌리며 키우다 보니 석부작이라는 몰락한 고급취미가 주는 신선한 재미가 있었습니다. 고작 손바닥만한 혹은 사람의 머리통 정도 되는 이 소풍경이 상상 속에서나마 절경(환상-낙원)에 이를 수 있는 일종의 포탈(portal)의 기능을 하는 것이었어요.

아직 차근차근 설명할 수는 없지만, ‹부표›나 ‹폭포› 작업에서 정체되어 있던 고민이 석부작을 통해서 해결될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 중입니다.

보내드린 사진에는 지난 달부터 키우던 풍란들과 마포걸레, 빗자루, 폐지 등에 시멘트를 붙여 만들고 있는 석부작의 이미지도 있습니다.

시멘트를 주재료로 선택한 이유는 시멘트가 자연석을 모방하기에 굉장히 좋은 재료이기 때문입니다. 예전에 시멘트로 가짜 암벽 같은 것들을 만드는 것이 유행하던 때가 있었는데, 저도 시멘트로 페트라, 윈강석굴, 킬리만자로 산 같은 고대 건축물이나 지형들을 본떠 만드는 아르바이트를 했습니다. 그 경우 시멘트로 가짜 바위를 만들 때는, 아직 굳지 않은 시멘트로 적당히 모양을 만든 다음, 수도꼭지에 연결된 호스로 적당한 수압의 물을 뿜어내어 그 압력과 흘러내리는 물의 움직임으로 마치 자연적인 풍화로 보이는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석부작› 작업노트를 쓰려 했지만 아직은 정리가 잘 되지 않아서 이렇게 메일로 생각만 간단히 써 보내드립니다. 좀더 생각이 정리되면 또 보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권용주 드림

풍란, 시멘트, 각종 폐지, 전선, 노끈 외

Orchid, cement, wire, string, etc

풍란, 시멘트, 로프, 각종 전선, 와이어, 노끈 외

Orchid, cement, rope, wire, string, etc

Mounting on Rocks

*This letter is an email that was sent to the art critic Park Chan- kyong as an account of the work Mounting on Rocks.

Hello Mr. Park.

I am sending you pictures and drawings of Mounting on Rocks.

Mounting on Rocks is a work made by attaching orchids such as Nado-pungran, Soyeop-pungran, Geumrugak, and so on onto fragments of found cement, bricks, egg box panels, discarded paper, or paint rollers, or onto a structure cast with cement using a plastic bottle as a mold.

The initial thought for Mounting on Rocks was very simple. I wanted to attach an Aerides orchid, which inhabits harsh environments such as cliffs, onto an unexpected material such as cement fragments or bricks that look like suiseki [viewing stones]. Also, I was contemplating making a more proper version of the seokbujak [mounting orchid on rocks] piece that I previously worked on as a part of the exhibition design for the pre-biennale of the 2013 SeMA Biennale Media City Seoul.

As I have spent the past month placing Aerides orchidsinto cement chunks and watering them, I found the once- exclusive hobby of seokbujak—now in a period of decline— to be refreshingly fascinating. It is only a small landscape, the size of a palm or a human head. Yet it functions as a sort of portal towards an exquisite perspective (fantasy – paradise), at least in one’s imagination.

Although I am not able to articulate it step by step, I am thinking that a seokbujak work could be a breakthrough for the artistic blockage tied up in Buoy Light or Waterfall.

Among the pictures I am sending you, there is one image of a seokbujak made out of an Aerides orchid that I have been nurturing, a piece of a hemp rag, a broom, and waste paper, all attached in cement.

I chose cement as the primary material because it is very good for imitating natural stones. There was a period when making artificial rock faces out of cement was in fashion.I once had a part-time job modeling ancient buildings or landscapes such as Petra, the Yungang Grottoes, and Mt. Kilimanjaro out of cement. When making artificial rock with cement, you first have to roughly shape cement that has not yet fully solidified. Then, you apply water with a proper amount of pressure using a hose connected to a faucet to create the effect of natural weathering from the force of the pressure and the movement of the water trickling down.

I am sending you this brief email with only some of my thoughts. I had intended to write a statement on Mounting on Rocks, but my thoughts are not yet organized. I will send it to you again when I have a clearer grasp of it.

                                                                                           Sincerely, Yongju Kwon